컨셉진은 당신의 일상이 조금 더 아름다워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콘텐츠를 제작하는 라이프스타일 기업입니다.

우리의 삶은 영화처럼 화려하거나, 대단한 일들로 이루어져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친한 사람들과 커피를 마시고, 가까운 곳으로 여행을 가는 그런 소박하지만, 일상적인 것들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그 안에서 작은 노력으로 조금 더 아름다운 일상을 보내는 방법들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conceptzine vol.82

당신은 누구를 응원하고 있나요?



코로나19. 우리를 혼란과 절망에 빠뜨린 무서운 단어입니다. 

이 어마어마하고 무시무시한 전염병 때문에 전 세계가 큰 피해를 입었는데요. 

컨셉진도 코로나19의 타격을 피해 갈 순 없었습니다.



바로,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는 에디터스쿨 때문이었습니다. 

매일매일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는 만큼 취소와 환불 신청이 이어졌고, 

저희는 코로나 안전안내문자가 올 때마다 머리를 쥐어 싸매고 괴로워하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일이 없었습니다. 


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저희에게 콘텐츠 제작 업무를 맡기던 기업에서 지출을 줄이면서 직격타를 맞았습니다. 

사실 팀원들에게 크게 내색하지는 않았지만, 저와 발행인, 두 사람에게는 운영자로서 너무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회사에선 애써 웃었지만, 집에 돌아와서 무너져버리는 날들이 계속되었죠.



그러던 어느 날이었습니다. 

마음이 너무 괴로워 불 꺼진 방 안에서 멍하니 있다가 검색창에 입력했습니다. 

코로나 피해. 코로나로 피해 입은 사업자가 받을 수 있는 지원은 없는지 찾아보기 위함이었는데요. 

수많은 게시물 중 하나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오늘 폐업 신고를 했습니다.’ 궁금한 마음에 제목을 눌러 글을 읽어내려 갔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운영이 어려워지면서 8년 동안 운영해온 네일숍을 결국 닫기로 결정하고 세무서에 폐업 신고를 했다는 글이었죠. 

그 글을 읽는데 눈물이 왈칵 쏟아졌습니다. 

1~2년도 아니고, 8년 동안 운영해온 사업장 문을 닫는 그 사장님의 마음이 얼마나 아팠을지, 

얼마나 힘들기에 폐업까지 결정하게 되었을지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글쓴이가 글을 쓴 곳은 ‘아프니까 사장이다’라는 이름의 네이버 카페입니다. 

약 51만 명이 가입된 이 카페의 자유 게시판엔 비슷한 사연의 글이 수두룩했습니다. 

가게 문을 열어놓고 문밖만 바라보고 있다, 오늘도 손님 한 명 받지 못하고 문을 닫았다, 운영비 생각하면 당분간 영업을 중지하는 게 나은 건지 잘 모르겠다…. 

그리고 이런 글들 아래에는 비슷한 상황을 겪고 있는 사장님들의 댓글이 길게 이어졌습니다. 

나도 같은 마음이다, 너무 힘들다 하는 공감의 글과 그럼에도 우리 힘내봅시다, 괜찮아질 거예요, 하는 응원의 글이었죠. 


한 회사를 이끌어가는 대표로서 마음이 많이 지쳐 있었는데, 비슷한 상황에 처한 분들의 이야기를 읽고 공감하며 서로서로 나누는 응원의 메시지에 힘을 받았습니다. 



그로부터 며칠 뒤, 퇴근하고 집에 들어가던 길에 집 앞 카페에 들렀습니다. 

마감 시간이 코앞이라 사장님이 가게를 정리하고 계셨는데, 실례를 무릅쓰고 아이스 라떼 한 잔을 주문했죠. 

사장님에게서 음료를 건네받고 돌아 나오는 길, “수고하세요!”가 아닌 “오늘도 수고하셨습니다!”라는 인사를 전했습니다. 

오늘 하루 고생했을 사장님에게 작게나마 응원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거든요. 

그 말을 하고 나와서는 스스로 어찌나 뿌듯하던지…! 

저의 작은 용기로 건넨 한마디의 응원이 사장님에게 위로가 되길 바랐습니다. 



나만 힘든 줄 알았는데, 주변을 둘러보면 나처럼 힘든 사람이 참 많습니다. 

저는 회사를 운영하는 대표이다 보니, 아무래도 저와 비슷한 상황에 있는 자영업자분들을 응원하게 되었는데요.

 여러분도 주변을 한번 둘러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응원이 필요한 사람이 없는지, 내가 그들을 위해 어떤 응원을 해줄 수 있을지 생각해보면서요. 

저는 컨셉진 독자분들이 마음껏 응원하고, 응원 받는 한 달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 힘내세요!



편집장 김경희